본문 바로가기

세상담기

가문의 내력

며칠 전, 둘째 작은 할머니께서 돌아가셔서 서울에 갔다. 장례식장에서 오랜만에 '작은 집' 친척들을 보았다. 넷째 작은 할머니께서는 나의 어렸을 적 모습을 기억하시며, "야, 너 얼굴보니 참 선하게 생겼다."라고 하신다. 그러면서 덧붙이시는 말. "그런데 너도 요 밑에 유씨 곤조가 있냐?"
안 그래도 그 동안 계속 내가 좀 까랑까랑하다고 생각하던, 그리고 그것이 집안 내력인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을 때, 작은할머니의 한 마디는 이 복잡한 생각들의 종지부를 찍어줬다.
그래서 그런지 버들 유를 쓰는 유시민은 엘리트주의라고 했지만 내가 볼 땐 유승민 원내대표의 강직함은 우리 가문 내력도 한 몫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