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116

모두를 위한 경제

대학을 다니던 때는 노무현 정부의 임기 중·후반 이었다. 구성원이 작은 교대에서도 나부끼던 운동권 학생들의 구호는 '노무현 정부 신 자유주의 타파'였다. 수구 기득권 세력들은 노무현정부가 좌파의 전형이라며 자유시장경제가 무너질 것 처럼 떠들어 대는데, 신 자유주의를 추구한다니. 그 때는 물론 지금도 노무현 정부가 신 자유주의 정책을 펼쳤다는 데에는 동의할 수는 없지만, 그렇게 떠들어 댔던 신 자유주의는 정말 진정한 자유시장일까? 저자는 첫 장부터 '진정한 자유시장은 없다.'고 딱 잘라 말한다. 진짜 자유시장이 되려면 정부라는 곳은 존재하지 말아야 할 것이며, 법이라는 것도 없어야 한다. 그냥 사람들이 자유롭게 재화와 노동, 무형의 가치들을 교환해야 한다. 이득을 위해서는 예닐곱 살의 꼬마들도 공장에 가서..

책과 나 2015.09.18

고전을 통해 나를 되돌아보는 시간 - 강의(신영복)

이 책이 나온 지는 꽤 오래되었다. 내가 고등학생 말 무렵에 나와서 한창 인기가 있던 책으로 기억한다. 책이 두꺼워 읽고 싶었지만 읽을 기회를 얻지 못하다. '전략 독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책을 빌려 읽게 되었다. 메르스 여파가 있던 기간이라 어린이들이 학교에 못 나오는 틈에 읽을 수 있었다. 저자는 중국 역사 순으로 살필만한 고전들을 하나하나 훑어보면서 우리 현대 한국사회의 모습에 투영하며 이를 조명하고 있다. 어떻게 보면 각 장마다 주제가 다 다른 것 같지만 결국에 이야기하는 요지는 정해진 듯 하다. 인상 깊었던 부분 중 중요하다 생각하는 부분은 나중에 따로 연관지어서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이 좋겠고, 여기서는 한 두가지의 인상 깊었던 점과 저자가 이야기 하고 싶은 (혹은 내가 전체 맥락으로 받아들..

책과 나 2015.09.16

전략 독서 프로젝트

책 읽기가 정말 어렵습니다. 어렸을 때 책을 많이 안 읽어 버릇해서 그런지, 책 한 권 읽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게다가 이런 저런 일에 치이다 보면, 내가 책을 읽고 있었는지 깜빡 할 때도 많습니다. 그래서 많은 이야기를 읽고 싶은데 그게 잘 안됩니다. 그러다 보니 읽고 싶은 책은 많아 책은 많이 사는데, 읽지 않고 쌓아둔 책만 늘어가네요. 아무래도 이는 습관인 것 같습니다. 글을 계속 쓰고 싶은 마음이 들지만 글쓰기의 기본 중 하나가 다독(多讀)인데, 그게 잘 안되니 글도 잘 써지질 않습니다. 글이 잘 나오지 않으니 생각도 없어지고, 생각이 없어지니 그냥 되는대로, 쫓기는 대로 살고 있습니다. 교사로서의 삶도 어느 정도 적응할 때가 되었는데 말입니다. 블로그 10주년이 되어 어느 정도 생각의 실..

책과 나 2015.07.20

가문의 내력

며칠 전, 둘째 작은 할머니께서 돌아가셔서 서울에 갔다. 장례식장에서 오랜만에 '작은 집' 친척들을 보았다. 넷째 작은 할머니께서는 나의 어렸을 적 모습을 기억하시며, "야, 너 얼굴보니 참 선하게 생겼다."라고 하신다. 그러면서 덧붙이시는 말. "그런데 너도 요 밑에 유씨 곤조가 있냐?" 안 그래도 그 동안 계속 내가 좀 까랑까랑하다고 생각하던, 그리고 그것이 집안 내력인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을 때, 작은할머니의 한 마디는 이 복잡한 생각들의 종지부를 찍어줬다. 그래서 그런지 버들 유를 쓰는 유시민은 엘리트주의라고 했지만 내가 볼 땐 유승민 원내대표의 강직함은 우리 가문 내력도 한 몫한 것 같다.

글토막 2015.07.09

블로그 10년, 한 발 더 理想을 향하여

블로그를 연지 10년이 되었습니다.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블로그를 유지하였지만, 블로그가 활성화된 기간은 길게 잡아도 2년 남짓 될 것 같습니다. 활성화 된 이유로는 두 가지를 꼽을 수 있습니다. 하나는 전국 교대에서 벌어진 수업 거부 사태입니다. 갑자기 줄어든 임용 인원(TO)로 인하여 전국의 교대생들이 초등학교 교사가 되는 길이 어려워지자 남은 학기 수업을 거부하고 투쟁에 들어갔는데요. 이 때 투쟁을 위해 앞에 나서는 사람이 있는데 나오지 않고 뒤에 숨으려 한다는 명분으로 투쟁에 참가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소위 '벌금'을 물도록 하였습니다. 이러한 '성급한 일반화'의 논리에 반박하여 많은 반론을 썼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때문에 블로그 방문자 수, 댓글이 좀 올랐습니다. 하나는 올블로그나 블로그코리..

Vision 2020 2015.07.08

공교육의 역할

"그래도 아이들은 사교육 선생님을 존경한다는 거." 요즘 듣는 대학원 교육사회학 강사가 한 말이다. 토론시간에 내가 손을 들고, '사교육의 팽창으로 인한 공교육의 폐해도 문제이지만, 부모의 돌봄조차 받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 주어야 하는 게, 지금 공교육의 역할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라는 말의 답변이었다.... 한 두 번도 아니고, 거의 매주 강사가 반복하는 이 한 마디는, 공교육에 몸 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정말 서러울 뿐만 아니라, 공교육에 몸 담고 싶어하는 수강생들에게도 해서는 안 될 말이라고 생각한다. 공교육이 제대로 역할을 못해서 사교육이 팽창하고 있다는 논리에는, 공교육이 사교육의 모습을 따라해야 한다는 저변이 깔려있다. 1:1 개인지도가 가능하고, 수업에 대해 더 질이 높고, ..

Dream Column 2015.04.17

'6학년'에게 세 번 차인 녀석.

이렇게 특이한 '경력'을 가진 교사 또 있을까? 3년째 6학년 담임 1지망. 올해도 또 까였다. 괜스레 학교에서 할 말 다하고 살아서 인사자문위원이 되더니, 사람의 일을 다루는 위원인지라 내가 짐을 짊어져야 했다. 그렇게 전담 안 하겠다고 했지만, 결국 두 번째 전담교사가 되었다. 그리고 세 번째 방송업무를 맡았다. 누구는 6학년 하기 싫은데도 계속 떠 맡는 반면, 누구는 6학년 하고 싶은데도 도무지 주지를 않는다. 그래서 업무분장 발표가 난 후, 시간 외 근무까지 써가며 입학식 행사준비를 하고 있고, 학교 홈페이지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가 오랜만에 끄적여본다. 이제 횟수로는 7년차, 실경력 5년차이건만, 4학년 담임 2년 반, 5학년 담임 1년, 전담 2년. 누구는 팔자 늘어진 행운아라고 생각하겠지만, ..

글토막 2015.03.01

교사의 정체성을 잃어버릴 때, 읽으면 좋은 책

교단에 발을 들여놓은 지 이제 6년에 접어들지만, 실제 군 복무로 한 4년 남짓 교단에 서 있는 것 같다. 앞으로 해 나갈 수업시간이 더 많지만, 그래도 수업을 한 시간을 생각해보면 3000시간 이상은 하지 않았을까 한다. 3000시간이면 정말 적지 않은 시간들인데, 나는 어떻게 수업을 해 나갔을까? 단순히 학생들에게 해 보게 하고, 알려주는 것에 있어서 학생들의 마음을 헤아렸을까? ‘수업 연구’랍시고 다른 이들 앞에서 보여주는 수업에는 정녕 주인공인 학생들은 존재했던 걸까? 업무가 많다는 이유로 수업이 밀리고, 또 학생이 안 따라줘 버겁다며 그냥 넘어가버리는 등 정작 교사가 제일 고민하고 신경 써야 할 수업은 이런 저런 이유로 뒷전으로 미루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공개 수업 때에도 진지한 성찰이..

책과 나 2015.01.21

사명감

날이 더워져 밤에도 창문을 열어 놓을 때가 되었다. 해가 넘어 밤에도 처음 창문을 열 때 즈음이면, 창문 너머 밤꽃향기가 슬며시 들어온다. 비린내 같아 싫어하는 사람도 더러 있지만 그래도 꽃 향기인지라 들어오는 향은 나에게 나쁘지 않다. 그리고 언제부턴가 밤꽃 향기가 나면 되레 상쾌한 느낌과 함께 되레 마음을 잡아야 한다는 기분이 든다. 4년 전 오늘, 군 입대를 한 기억이 떠오르기 때문이다. 군 입대 할 때의 긴장이 살아나서 그런 것은 아닌 것 같다. 그 보다는 오히려 군에서 겪었던 소중한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군 입대 전까지 내가 겪어온 세상 속에서도 많은 것을 배우고 또 느껴왔지만, 군대라는 새롭고 낯선, 군대에 들어가는 나에게 주위 사람들이 걱정하듯 ‘절망적일 수 있는’ 곳에서 배운 것들은..

喜噫希 2014.06.08

사려 깊은 선생님

오늘 우연찮게 두 가지 대조되는 장면을 보고 듣게 되었다. #1. 아침에 운동장에서 훈련하고 있는데 몇몇 여학생들이 A선생님께 와서는 오늘 실과시간에 요리를 두 가지를 만들면 안 되냐고 물어보았다. A선생님은 "안 돼. 한 가지만 해야 해."라고 답을 했지만 학생들은 두 개 이상 만들면 안 되냐며 몇 분 이상을 졸랐다. A선생님은 다른 학생들과 훈련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 학생들 앞에서 어쩔 줄 몰라하였다. 항상 학생들에게 웃으면서 이야기하고 어린이들도 마치 친구처럼 옆에서 선생님에게 다가가니 학생들이 자기가 하고 싶으면 선생님의 말에 아랑곳 하지 않은 채 계속 그렇게 하겠다고 우기기만 하는 것이다. 분명 사전에 규칙을 정해놓았는데도 말이다. #2. 오후에 교사동아리 모임이 있었다. 아직 교직경력이 ..

Dream Column 2014.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