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2

코로나가 우리를 위협할지라도

- 2020년을 보내며 ​ "양구군 보건소입니다. 코로나 19 검사 결과 "음성"임을 알려드립니다." 올 한해는 마지막 날인 오늘 아침에 온 이 문장이 모든 것을 대신해주는 듯합니다. 정확히 1년 전, 중국에서 발생한 이 바이러스는 우리 사는 삶을 완전히 뒤죽박죽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2월 말, 감염병 단계가 "심각"으로 올라가더니, 사상 초유의 개학 연기에 이어 한 번도 시도해보지 않은 원격 개학을 맞았습니다. 수 십 년간 운영되어 온 학교 수업 체제의 근본을 바꿔야 했습니다. 그 과정 속에서 교육부가 교사를 보는 관점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어 실망과 분노를 했지만, 어린 학생들의 공부가 먼저라는 생각으로 4월 1일부터 '원격수업'이라는 새로운 방식의 수업을 다져나갔습니다. 연구부장이기에 원격수업에 대한..

喜噫希 2020.12.31

혼자 공부하고 실천하는 한 해

여느 해 같았으면 지금 이 시간이 설레기도 하고 긴장되었을 겁니다. 그런데 올해의 시작은 (아직까지는) 일주일 뒤로 미뤄졌습니다. 교직생활을 하면서 지금 있는 학교가 세 번째인데, 세 학교에서 모두 신종플루, 메르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학사일정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교무부장님이 1월에 학사일정에 대한 걱정을 하시길래, 제가 있는 학교마다 휴업했었다며 으름장(?)을 놓았는데, 결국 이 징크스는 계속 안고 가게 되었으니 착잡합니다. 사실, 올해 근무지를 옮기려고 했습니다. 한 학교에 3년 이상 있으려니 제가 나태해지고, 답답한 느낌이 들어서 다른 학교를 가려는 마음이 컸습니다. 그런데 이번 학교는 연구학교를 하며 고생은 고생대로 했지만, 주변 분들이 좋으신 분들이 많았습니다. 동..

Vision 2020.03.01